인슈넷, 장마철 관련 자동차보험 상식 소개

올해도 어김없이 장마가 찾아왔다. 해마다 여름철이면 집중호우로 인한 자동차 침수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또 침수된 차량을 건지려다 인명사고까지 발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여름철 침수와 관련된 자동차보험 상식을 알아두면 이런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인터넷 보험포털 사이트인 인슈넷이 1일 장마철에 유용한 자동차보험 상식을 소개했다.

- 주차해 놓은 차가 침수된 경우 보상받을 수 있나.
자동차보험 자기차량손해를 가입했다면 보상받을 수 있다. 따라서 강변이나 천변의 주차장이나 지하 주차장 등에 침수된 자동차를 구하려고 무리하게 뛰어들 필요가 없다.

- 도로를 운행 중이던 차가 침수된 경우 보상받을 수 있나.
역시 자동차보험 자기차량손해를 가입했다면 보상받을 수 있다. 따라서 도로가 무너진 곳이나 개울에서 급류를 만나서 차를 움직일 수 없다면 그대로 둔 채로 피하는 것이 좋다.

- 자기차량손해를 보험기간 도중에 추가로 가입할 수 있나.
그렇다. 보험기간 도중에 자기차량손해를 추가로 가입할 수 있으며, 추가 보험료는 추가로 가입하는 날부터 보험만기일까지만 계산해서 내면 된다. 다만 보험사에 따라 보험기간 도중의 추가 가입을 승인하지 않을 경우도 있으므로 미리 확인해야 한다.

- 차가 침수되지 않고 차문으로 물이 들어온 때도 보상받을 수 있나.
보상받을 수 없다. 자동차보험에서 보상하는 침수 손해는 흐르거나 고인 물, 역류하는 물, 범람하는 물, 해수 등에 차가 잠기는 경우를 말한다. 차가 물에 잠기지 않은 상태에서 차의 도어, 창문, 썬루프 등을 열어둬서 빗물이 들어간 경우는 침수로 보지 않기 때문에 자동차보험에서 보상하지 않는다.

- 차 안이나 트렁크에 있는 물건도 침수 시 보상받을 수 있나.
보상받을 수 없다. 차 안, 승용차의 트렁크, 화물차의 적재함 등에 있는 물건은 침수 시 보상받을 수 없다. 따라서 침수로 손해를 입을 수 있는 물건은 사전에 옮겨 놓는 것이 좋다.

- 침수 손해를 자동차보험에서 보상받으면 보험료가 할증되나.
경우에 따라 다르다. 주차된 차가 태풍, 홍수, 해일 등으로 침수된 경우에는 1년간 보험료 할인이 유예된다. 하지만 언론을 통해 침수에 대비하도록 홍보된 상태에서 하상주차장, 고수부지 등에 주차한 차는 침수되면 보험료가 할증된다.
또 운행하는 차가 태풍, 홍수, 해일 등으로 물이 불어난 지역임을 알면서도 통과하다가 침수되면 보험료가 할증된다. 하지만 통과하기 직전까지는 물이 불어나지 않은 지역인데 통과하면서 갑자기 물이 불어나 차가 침수되면 1년간 보험료 할인이 유예된다.

- 침수로 차를 수리 또는 폐차한다면 보상금액은?
자동차보험의 자기차량손해를 가입했을 경우 침수되기 전의 상태로 차를 원상복구 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을 보상받을 수 있다. 다만 사고 발생 시점의 차량가액 한도 내에서만 보상금이 지급된다. 만약 차의 전부손해가 아닐 경우에는 자기부담금을 보상금에서 공제한다.

- 자동차 침수 사고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우선 집중 호우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자동차 운행을 삼가야 한다. 또 주차할 장소를 선택할 때는 계곡이나 고수부지, 저지대 등을 피해야 한다. 이밖에 일기예보를 잘 듣고 홍수 및 국지성 호우를 피해 차를 운행해야 하며, 아파트나 건물의 주차장에 주차할 때는 지하보다는 지상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이밖에도 장마철에는 시야 확보가 어렵고 도로 수막현상이 심해져 제동력이 떨어지는 등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안전거리와 시야를 확보하고 맞은편 차량이 자신의 차량을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주간에도 전조등을 켜는 것이 필요하다.
Posted by 플러스펜